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부는 '아동성착취', 수녀가 '포주'...충격적 성파티 진실

교육 이슈

by hobbyissue aiinad 2021. 1. 1. 11:00

본문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

독일 사제들의 아동 성착취에 수녀들까지도 적극 가담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도이치벨레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1960~1970년대 가톨릭 고아원에서 벌어진 아동 성착취와 관련해 수녀들이 포주 노릇을 했다는 피해자 증언이 있었다.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

판결문에는 당시 성착취를 당한 '카를 하우케(63)'의 피해 사실이 상세히 기록돼있다. 어릴 적 '가톨릭 보육원에 살았던 하우케는 법정에서 “10년 동안 1000번 가까이 사제에게 성학대를 당했다. 수녀들이 날 사제에게 데려갔다”고 밝혔다. 이어  “수녀들은 한 달에 한 두 번 신부의 아파트로 나를 거의 끌고 가다시피 했다. 돈을 받고 포주 노릇을 했다. 저항하면 구타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

또한, '루돌프 모첸바커'라는 사제 한 사람이 집중적으로 학대를 저질렀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사제들은 성직자와 정치인이 포함된 성파티도 주최했으며, 수녀들은 성파티에 어린이를 상납하고 돈을 벌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7살 남짓 아이들이 성폭행을 당했다.

하우케는 "당시 성착취를 당한 어린이 대부분은 사망했으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사진 펙셀스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