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하얀 냉이 나와요" 냉 나오는 이유와 냄새 원인(+증상)

헬스&다이어트

by hobbyissue aiinad 2021. 1. 19. 16:26

본문

여성에게서 가장 흔히 발생하는 질염은 질분비물. 즉 냉이 많아져서 찝찝한 느낌을 줍니다. 질염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발생했을 때 증상이 나타나는 원인과 전염성에 대한 가능 여부 및 어디에서 어떤 치료를 받아야 미리 알아두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먼저 질염은 염증에 의해서 냉에서 냄새가 나고 생식기가 간지러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좀 더 심각해지는 경우 생식기 피부염에 의해 간지럽고 진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증상별로 항생제, 항진균제, 스테로이드 연고 등 치료 방법이 달라지며, 전염성 여부와 원인이 되는 병원체에 따라서도 세부적인 치료법 역시 다릅니다. 

특히. 성관계를 통해 감염되는 질염은 신체 면역력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반드시 항생제 치료로 병원체를 병균 자체를 없애는 것이 가자아 중요합니다. 또한, 성관계를 했던 상대방도 치료를 함께 받도록 해야 합니다.

하얀 냉이 나오는 이유 '생리주기 영향'

만약 하얀냉, 콧물같은 냉, 투명냉, 맑은냉 등의 경우 질염에 걸리지 않은 정상적인 여성에게서 나오는 냉입니다. 정상적인 생식기 분비물로 간주되는 이러한 형태의 냉은 속옷에 묻으면 하얗거나 노랗게 보일 수 있고 약간 쿰쿰한 냄새가 날 수도 있지만 악취나 비린내가 나지는 않습니다. 

생리 주기에 따라 냉의 양이 늘거나 줄기도 하며 끈적거리는 정도 또한 달라질 수 습니다. 그러나 이는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정상적인 상태입니다. 특히 배란기나 임신 초기에는 갈색냉이 나오기도 하는데 이 또한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냄새가 나고 고름처럼 나오는 냉

트리코모나스 질염, 클라미디아, 임질 등과 같이 전염 및 성관계에 의해 질염이 발생했을 때에는 고름처럼 생긴 질염냉이 나온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녹색을 띠거나 거품기가 있기도 하며 악취가 나기도 합니다.

전염 및 성관계에 의해 발생한 질염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에는 배뇨통, 요도염, 직장염, 골반염 등으로 악화되어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반드시 항생제 치료로 병원체를 없애야 하고 성관계를 했던 사람도 치료를 함께 받아야 합니다.


치즈나 두부찌꺼기 같은 냉

치즈나 두부 찌꺼기 같이 하얗고 덩어리진 냉이 나오면서 가려움증이 심하다면 칸디다 질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때는 냉에서 냄새가 나지는 않지만 외음부의 가려움증이 매우 심하고 성교통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칸디다질염은 칸디다알비칸스라는 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것입니다. 주로 당뇨병이 있거나 임신 중일 때, 에스트로겐 함량이 높은 경구피임약을 복용할 때, 면역력이 저하되었을 때 균이 증식하기 쉬운 질염의 종류입니다. 이는 항진균제 치료로 호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회색이나 노란 냉

회색이나 노란색 냉이 끈적하게 나오면서 생선 비린내 같은 냄새가 난다면 세균성 질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세균성 질염의 증상은 월경 전후와 성관계 후에 증상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세균성 질염은 가장 흔한 질염으로 질 내부에 혐기성 세균이 많아지면서 발생합니다.

염증을 일으키는 세균은 항생제로 없앨 수 있으나 세균을 없애도 정상 세균총(유산균)이 저절로 회복되지는 않기 때문에 한번 세균성 질염에 걸리면 자주 재발하기가 쉽습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