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AI 교육 도입하려고 세금 476억원 투자한다는 서울시

교육 이슈

by hobbyissue aiinad 2021. 2. 10. 17:00

본문

서울 학교에 인공지능(AI) 보조교사가 투입해 학생들의 ‘맞춤형 교육’을 돕습니다. 유치원을 비롯해 초·중·고등학교에서 인공지능의 원리와 활용, 윤리에 대한 교육도 강화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AI 기반 융합 혁신미래교육 중장기 발전계획(2021~2025년)’을 발표했습니다. 교육과정뿐 아니라 수업과 평가, 학교 환경 등 전반에 AI를 활용해 첨단 과학정보기술을 이해하면서도 인간 감성을 공감하는 인재를 키우겠다는 취지입니다.

신사업, AI교육

이 사업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약 476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계획은 △AI 기반 융합교육을 통한 공교육 혁신 △AI 기반 맞춤형 교육 및 교육격차 해소 △AI 기반 초개인화 학습환경 조성 등을 3대 핵심 과제로 추진합니다.

우선 유·초·중·고등학교에 AI 기반 융합교육을 도입합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는 놀이 중심으로 AI를 이해하고 활용하는 교육을 합니다. 중·고등학교에서는 교과와 실생활을 연계한 문제 해결 중심 교육을 시행한다는 계획이죠.

모든 교과 수업은 AI 관련 역량 강화와 관련한 교육과정으로 운영합니다. 교과 내·교과 간 AI 융합수업을 실시하고 창의적 체험활동이나 학교장 개설 선택과목을 통해 AI 관련 교육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죠. 예컨대 미술 시간에는 AI 더빙기술을 활용한 애니메이션 제작 수업이 진행될 수 있습니다. AI가 만든 창작물의 지적 재산권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두고 토론하는 수업도 가능하죠.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법령과 윤리 안에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블록체인으로 보안을 강화하는 방법도 강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회 취약계층 학생에게는 ‘AI 튜터’를 지원해 맞춤형 학습을 돕습니다. 
AI 튜터는 학습이력 데이터를 분석해 학습자의 수준과 특성에 맞는 학습 단계와 자료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죠. 난독·난산·경계선 지능 학생, 탈북·다문화 학생 등이 대상이에요.

운영 계획

서울시교육청은 AI 교육을 안착시키기 위해 교원의 교육대학원 학위과정 등을 지원, 향후 5년간 AI 담당 교사 1000명을 양성하고 선도교사단 200명을 운영할 계획이에요.

공교육에 AI가 도입되는 흐름은 최근 수년간 이어져왔습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국어·영어·수학 교과에서 학생들의 기초 학습을 지원할 AI 플랫폼을 개발해 학교 현장에 보급하고 있으며 오는 2학기부터 고등학교 진로선택과목에 AI 관련 과목이 도입됩니다. 다만 학교 현장에서 AI를 가르칠 수 있는 교사는 부족한데다 현행 교원 양성체제는 AI 전문가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이 미약하다는 점이 걸림돌이죠.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중장기 발전계획 실행을 위해 약 476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AI 교육 선도학교 운영에 약 70억원, AI 교육 교구 구입에 약 46억원, AI 윤리교육 자료 개발·보급에 1억3000만원, 장애학생 AI 기자재 지원에 7억5000만원 등이 투입됩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AI 관련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대비해 나가겠다"며 "미래핵심역량을 길러낼 교육여건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