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학폭 논란 연예인들 총정리(+박혜수, 김동희, 수진, 조병규)

방송&연예

by hobbyissue aiinad 2021. 2. 22. 18:23

본문

최근 연예인들의 학폭 논란이 잇달아 터지고 있습니다. 또다시 학폭 미투 붐이 일어난 것이죠. 그렇다면, 학폭 논란을 빚고 있는 연예인에는 누가 있을까요?

 

박혜수

SBS의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로 연예계에 진출한 배우 박혜수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학폭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 없는데 연예인한테 학폭당한 거 어떻게 올리나요?'라는 글이 올라온 바 있습니다. 글쓴이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나가는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적이 있습니다"라며,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의 건물에서 떨어뜨려 박살 내서 웃고, 머리 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습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넘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습니다"라고 만행을 나열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박혜수가 아닌가요?"라고 물었고, 해당 글쓴이는 글을 삭제했는데요.

그 후 박혜수의 SNS에 박혜수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 씨가 등장해 "저희 아버지한테까지 전화해서 욕하고 뺨 맞은 거 20살 돼서 동창회 때 사과 한 번이라도 했으면 저도 그냥 그럴 수 있지 할 텐데 사과 한 번을 안 하고 인사도 안 하더라고요"라며, "저도 선생님 말 안 듣고 반항도 하고 그랬지만 쟤처럼 친구 때리고 그러진 않았는데, 쟤는 저희랑 친하게 지낼 때도 이간질시켜서 누구 한 명 왕따시키고 학교 안을 뒤집고 다녔죠"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또 다른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B 씨는 "박혜수 일진 출신에 학교 가해자 맞아요"라며 주장을 더했습니다.

한편 박혜수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취했습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혜수야, 잘 가라" "멀쩡한 애들이 없네"라고 반응했습니다.

 

김동희

최근 '인간 수업'으로 화제를 낳고 있는 배우 김동희도 학폭 가해자라는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99년생 배우 김동희 학폭 가해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김동희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글쓴이는 "애들 때리고 괴롭히는 게 일상이었던 애가 당당히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갖고 사람들에게 관심받는 게 싫다"라며, "김동희는 전자담배를 목에 걸거나 교복 주머니에 갖고 다니면서 교실 안에서 피우기도 했다. 장애를 겪고 있는 동생에게 불리한 게임으로 뺨을 때리거나 만만한 친구들을 불러 안마를 시켰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동희 소속사는 "이 글은 2018년 처음 게재되었고, 당사자에게 확인 결과, 사실무근이라고 밝혀졌다. 피해자가 아니라 제3자고 했던 글쓴이도 이 글을 삭제했고, 더 이상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3년 뒤 또 똑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이 게재됐다. 해당 사안에 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누리꾼들은 "스카이 캐슬 출연했던 쌍둥이들 다 난리 났네" "김동희 너마저..."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수진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 역시 학폭 논란이 일어났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수진의 학폭 피해자 언니라고 주장하는 A 씨는, "수진이 제 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 서로 뺨을 때리게 했습니다. 또 동생을 '이제부터 왕따'라고 단체 문제를 돌렸습니다"라며, "수진은 평소 남의 교복을 뺏어 입고 돈을 갈취하고 물건도 훔쳤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오토바이를 타는 남자들과 어울리며 술 담배를 했습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는 "다툼일 뿐, 학폭은 아니다"라고 주장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폭로글이 이어졌는데요.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B 씨는 "서수진 학폭 피해자 맞음. 나도 당했음"이라며 생활기록부 캡쳐본까지 올렸습니다.

이에 대해 수진은 "학창 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던 것은 맞고 소문이 안 좋았던 것도 사실입니다. 호기심에 담배도 몇 번 했습니다. 그렇지만 오토바이를 탄 적도, 교복을 뺏은 적도, 왕따를 주도하는 문자를 보낸 적도 없습니다. 그리고 서신애 배우님을 괴롭혔다는 소문이 있던데, 그분과는 말도 섞어보지 않았습니다"라며, "저는 그 친구가 저를 왜 멀리했는지 글을 보고 알았습니다. 그 친구가 약속을 자주 어겨 부끄럽게도 욕하며 화를 냈고, 그 순간 그 친구 언니가 전화를 받아 저를 혼내주었습니다. 저는 죄송하다고 하고 끊었고, 그렇게 그 친구와는 멀어졌습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누리꾼들은 "일단 중학생 때 술 담배 했다는 것에서 거른다" "학폭의 개념을 모르는 듯? 육체적 폭행만이 학폭은 아닐 텐데..."라고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조병규

학폭 사건이 잇달라 터지며 처음 논란을 빚은 조병규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병규의 동창이라는 사람의 글이 올라오며 사건이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이에 소속사는 "게시글 작성자는 본인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을 자수했다. 본인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어 선처해 줄 생각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17일 조병규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B 씨가 등장해 "조병규는 초중딩 때도 일진이나 양아치로 유명했다. BB 탄 총을 쏘고 욕설이나 상습 폭행을 했다"라며, "길 가다 마주치면 욕설이나 폭행을 당한 적도 많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또 한 번 주장을 부인했는데요.

한편 조병규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반드시 제 입장 밝히겠습니다. 기다려주세요"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게시했습니다.

글 이태미 에디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