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학교 생활 적응' 때문에 등교 원한다는 학부모들

교육 이슈

by hobbyissue aiinad 2021. 2. 24. 17:30

본문

서울 초·중학교 학부모 10명 중 7명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3분의 2 이내 등교로 학교 밀집도 기준을 확대하는 방안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방역당국에 교실 밀집도 기준을 2.5단계까지 1/3에서 2/3까지 확대해야한다고 제안했습니다.

24일 
서울시교육청이 등교 확대 관련 설문 결과 초등학생 학부모 74.2%가 찬성한다고 답했죠. 중학생 학부모는 70.7%가 찬성했습니다. 초등학교 교사는 57.1%. 중학교 교사는 57.1%로 학부모보다는 찬성 비율이 낮았어요.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8일부터 2일간 서울 거주 초·중학생 학부모 16만1203명과 교사 1만72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또 초등학교 교사의 57.1%, 중학교 교사의 51.7%도 등교확대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어요.

과반수 넘은 등교 확대 찬성

등교 확대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학교생활 적응'이 가장 많이 꼽혔습니다.

중학생 학부모들은 '기초학력 향상'(40.4%)과 '학교생활 적응'(40.1%)을 꼽았어요.


등교확대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학교 내 거리두기 어려움'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습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8일~19일 초등학교와 중학교 교사 및 학부모를 상대로 등교확대 방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어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대한 개편 논의가 진행되는 시점에 교육부의 학교등교 원칙 수립을 위한 의견수렴 과정에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등교확대를 제안하기 위해서죠. 학부모 16만1203명, 교사 1만729명이 설문에 답했습니다.

현재 2단계 기준에서는 밀집도 3분의1 원칙에서 최대 3분의2까지 운영이 가능하죠.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다시 격상되면 초1·2의 매일 등교가 불발됩니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7일 이후 이틀 연속 600명대로 올라섰다가 300명대로 떨어진 상황이에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양천구 유치원·어린이집, 학원 등 수도권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나오고 변이바이러스 확진자도 늘고 있어 거리두기 단계 상향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는 상황이죠.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 교사 등 교육 당사자들의 의견을 토대로 거리두기 단계가 올라가도 등교 확대를 이어갈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중1 등교 어찌 되나...

시교육청은 중1 매일 등교에 대해선 "현 중학교 2·3학년 학생들도 지난해 등교일수가 평균 45일에 불과하여 대면수업이 필요하다"며 "중1 등교확대는 학교 여건에 따라 자율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9월 처음 학교 생활을 시작하는 학생들의 학교 생활 적응, 교육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초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1학년을 매일 등교시키는 방안을 교육부에 제안했어요.

당시 교육부는 감염병 단계에 대한 기준과 원칙을 깨면서까지 등교를 확대할 수는 없다면서 선을 그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학교 내 밀집도 완화 기준은 방역 당국과 협의가 필요하죠.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