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어려운 돈 관리, 요즘 해외에서 유행이라는 ‘이 앱’

자기계발&취업정보

by hobbyissue aiinad 2021. 4. 12. 11:09

본문

재정관리는 중요한 부분이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다. 수입을 고려하지 않고, 지나친 소비를 하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과지출을 메우기 위해서는 주변인이나 기관에 돈을 빌리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는 이런 상황을 포함한 예산 문제를 관리해주는 모바일 앱이 유행이다. 국내에서도 많이 이용하지만, 해외에서도 그 붐이 상당하다. 

요즘 해외에서 많이 사용하는 예산관리 앱을 소개한다.

엠벨롭스(Mvelopes)

 '엠벨롭스'는 지출 유형에 따라 각기 다른 봉투에 현금을 넣는 예전 방식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하나의 봉투가 텅텅 비면 이는 해당 항목의 예산이 모두 소비됐음을 의미한다. 직불카드와 신용카드를 각기 분류해 관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이 애플리케이션의 도움으로 각 항목에 따른 예산을 수월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엠벨롭스는 사용자가 지출을 관리하기 위해 봉투 예산을 책정하는 동안 금융계좌를 연결해 준다. 이러한 실시간 예산관리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해당 월에 어떤 지출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다.

포켓가드(PocketGuard)

 '포켓가드'는 사용자가 자신의 예산을 초과하지 않도록 상기시킨다. 이름 자체가 이 애플리케이션의 효과적인 기능을 반영한다. 해당 앱은 사용자의 금융계좌와 연동해 월간 전체 예산을 비교해 준다.

사용자는 이를 통해 금융계좌를 연동한 뒤 월별 저축, 청구서, 수입 및 지출 비용을 쉽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포켓가드는 인터넷, 전화, TV 및 월간 구독 등 모든 청구서를 분석해 예산을 절약하는 방법과 보다 효과적인 거래를 제안하기도 한다.

굿버짓(Goodbudget)

 '굿버짓'은 솔로 사용자와 커플 사용자 모두에게 적합한 앱이다. 사용자는 새 지출 정보를 추가할 때 이에 대한 세부 정보를 입력하고, 관련 황목으로 분류할 수 있다. 예산 지출 항목은 최대 10개까지 분류 가능하다. 사용자는 매달 급여일을 지정한 후, 각 항목마다 예산을 할당해 실시간으로 남은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굿버짓은 과거 '쉬운 봉투 예산 지원(Easy Envelope Budget Aid)'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이에 따라, 봉투 예산 책정기법을 적용해 모든 비용과 청구서를 사전에 처리할 수 있도록 도왔다. 솔로 사용자의 경우, 자신의 뜻대로 기능을 최대화할 수 있다.

또한, 소득과 지출을 서로 투명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커플들에게도 유용하다. 사용자의 휴대폰 운영체제(안드로이드 또는 iOS)에 관계 없이 상대방과 동기화해 앱을 공유할 수 있다.

임파워(Empower)

 '임파워'는 자신의 휴대전화를 통해 예산을 상담할 수 있는 '재정 담당가'다. 이 앱을 사용하면 사용자의 지출액을 추적해 현명한 소비를 계획하도록 도움을 얻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예산관리를 수월하게 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는 서로 다른 은행계좌와 자신의 신용카드, 은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임파워는 사용자의 월급날, 금액의 5%를 저축해 주는 '스마트 자동 저금' 기능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매달 청구서에 찍히는 금액을 낮출 수 있도록 유도하며, 합리적인 보험 선택을 위해 보다 좋은 상품을 찾아주기도 한다. 앱의 주요 정보는 지능형 알림 기능을 통해 사용자에게 공지되며, 사용자는 굳이 애플리케이션을 작동하지 않고서도 이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개인의 재정관리는 가족이나 친구에게 의존하는 것보다 긴급 자금과 저축을 통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이 과정을 수월하게 이루기 위해 예산을 관리해 주는 앱을 사용한다면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앞서 소개한 목록을 유심히 살핀 후 실제로 사용해보고 자신의 예산이 얼마나 절약됐는지 판단하라.


사진_구글 플레이스토어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