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한국인은 9일부터 ‘이 나라’로 여행 갈 수 있다네요

여행&취미

by hobbyissue aiinad 2021. 6. 11. 14:14

본문

녹색 등급으로 분류된 나라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프랑스 입국이 가능

오는 9일부터 한국인이라면 프랑스 여행을 할 수 있다.
 
지난 4(현지시간) 프랑스 정부는 해외 여행자 관련 지침을 발표했다. 프랑스는 해당 지침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각국을 '녹색', '주황색', '적색' 등급으로 분류했다.
 
이번 지침에 따르면, '녹색' 등급으로 분류된 나라들은 9일부터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프랑스 입국이 가능하다. 자가격리 역시 면제받을 수 있다.

진단 검사 없이 프랑스에 출입국

코로나19 확산세가 비교적 약하고
변이 바이러스 위험이 적은 나라

녹색' 등급인 국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비교적 약하고 변이 바이러스 위험이 적은 나라로 한국을 포함해 유럽연합(EU) 및 솅겐 협약 회원국, 호주, 이스라엘, 일본, 레바논, 뉴질랜드, 싱가포르가 포함된다.
 
또한, 백신 접종을 마친 여행객은 별도의 진단 검사 없이 프랑스에 출입국이 가능하다. 백신 미접종자는 탑승 72시간 전 시행한 PCR 검사나 항원 검사 음성 증명서를 항공 탑승 시 제시하면 프랑스 공항 도착 후 자유로운 입국이 가능하다.

각종 제한 조치 역시 완화

문화체육시설에 대한
개방도 시작할 예정

또한, 미국, 영국 등 대부분 국가가 주황색 등급에 해당한다. 주황색 등급은 백신 접종자여도 탑승 72시간 전 시행한 PCR 검사나 48시간 전 받은 항원 검사 음성 증명서를 필수로 제출해야 하며 백신 미접종자는 필수적 사유가 있는 경우만 입국할 수 있다.
 
'적색' 등급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필수 사유가 있을 때만 프랑스 입국이 허용되며 인도, 남아공, 브라질 등이 해당한다.
 
한편, 프랑스는 9일부터 각종 제한 조치 역시 완화한다. 카페와 레스토랑의 실내 영업이 50% 가능해지고, 통금 시간이 오후 11시로 연장되며, 박물관, 영화관, 공연장 등 문화체육시설에 대한 개방도 시작할 예정이다.

사진_게티이미지뱅크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