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수시로 물소리, 공기소리가? 장음항진증 완화 방법

헬스&다이어트

by 라이프톡 2021. 4. 9. 16:22

본문

공복 상태에서는 위와 장이 비어 있어 ‘꼬르륵’하는 소리가 나곤 하는데, 이는 정상적으로 장기가 움직이고 있다는 신호죠. 음식물을 먹거나 침을 삼켜 장운동이 시작될 때 위, 소장, 대장에 음식이 남아있지 않거나 비어있는 공간이 많아지면 자연스럽게 장음이 울려 소리가 크게 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옆 사람이 들을 수 있을 만큼 장음이 크게 항진되어 있거나 수시로 물소리, 공기 소리 등이 나게 되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이처럼 액체와 공기가 장을 통과하며 비정상적인 소리가 나는 증상을 ‘장음항진증’이라고 하는데 장음항진증은 여러 질환의 신호가 될 수 있으므로 평소 뱃소리가 크게 나는 편이라면 증상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합니다.

장음항진증이란?

배가 고프지 않은데 수시로 배에서 꾸르륵 소리가 나는 현상입니다.
장은 평소에도 정기적인 수축파(이동 운동 수축파)에 따라 연동운동을 해 내부의 음식이나 가스를 밀어내며 보통 소리없이 연동운동을 하지만 만일 장애물을 만나 수축이 항진되면 “꾸르룩”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장음은 정상적인 생리현상으로 보통 장운동이 항진되는 식후에 발생하지만 공복시에도 뇌에서 신호를 받거나 내장신경계에 의해 장근육인 연동운동을 하면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수시로 배에서 소리가 나게 되면 조용한 장소에서 이목이 집중되니 부끄럽고 민망할 수 있습니다. 간혹 나는 소리는 괜찮지만, 끊임없이 난다면 위장 기능에 이상이 생겼을 수 있습니다.

장음항진증은 대체로 장염, 장마비, 장꼬임, 과민성 대장 증후군, 만성 장염증성 질환, 내분비 질환 등 특정 질병과 연관될 수 있어서 이에 대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혹시 과민성대장증후군?

과민성장증후군은 장운동에 이상이 생기면서 복통 · 변비 · 복부 팽만감 · 설사를 유발하는 질환입니다. 말 그대로 장이 과민하고 예민해진 질환으로 예전엔 ‘자극성 장염’, ‘신경성 장염’, ‘기능성 장질환’ 등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설사나 복부팽만 증상이 있을 때 배에서 유독 소리가 잘 납니다. 설사가 생길 때는 장에서 수분이 충분히 흡수되지 않아 물소리가 나고, 복부팽만이 있을 때는 배출되지 않은 가스가 장 내에서 이동하면서 소리를 냅니다.

과민성장증후군은 현재까지 정확하게 밝혀진 원인은 없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몇 가지 요인으로 다음을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장 · 대장이 과도하게 수축해서
▲장이 너무 민감해서 (내장과민성)
▲장이 뇌와 직접 신호전달을 주고받는데 이것이 비정상적이어서
▲자율신경계에 이상이 있어서
▲면역이 과도하게 활성화되고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미세한 염증이 존재해서
▲스트레스 등이 있습니다.

과민성장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병원에서 약물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1~3개월 동안 항경련제나 지사제, 장운동 촉진제 등의 약물 치료를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장음항진증 완화 방법

특이 질환이 없는 장음항진증을 가진 환자는 장을 불편하게 하는 습관들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죠. 이러한 습관의 개선방법으로는

* 하루 식사 횟수 3회 보다는 4 - 6회로 늘려 소식하는 것이 좋다.
* 음식을 섭취할 때는 천천히 씹어서 20분 정도의 시간 여유를 두고 식사한다.
* 물은 수시로 조금씩 마시는 것이 좋다.
* 섬유소가 많은 음식(콩, 양배추, 브로콜리 등)과 당분이 많은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이러한 음식은 소장에서 분해가 되지 않고 대장에서 특정 세균에 의해 분해돼 가스가 많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 장을 자극할 수 있는 신음식(토마도, 감귤 등), 알코올, 거피 등을 피하는 것이 좋다.
* 스트레를를 받지 않게 조절하며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평소 만성적으로 배에서 소리가 나는 장음항진증을 보이며 복통 배변장애, 설사 변비 혈변 등의증상을 보일 경우 병원에 내원하여 소화기 전문의에게 진료 및 검사를 꼭 해보시기를 권장합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