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종혁 子, 타로 결과에 놀란 이유 (+10준수)

방송&연예

by hobbyissue aiinad 2021. 7. 26. 17:24

본문

27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허재와 함께 이종혁은 타로점을 보러 갔다.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방송 캡쳐


두 사람은 본인의 미래 질문을 하는 것도 잠시, 금세 자식 질문으로 이어져 어쩔 수 없는 아버지 면모를 보였다. 이종혁은 아들 이준수의 재능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역술인은 "공부보다 일찍 돈을 벌게 해라"며 타로 점괘를 설명했다. 이에 이종혁은 아들을 꿰고 있는 듯한 점괘에 "되게 정확하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준수 군,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으로 화제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준비한 가족 특집 방송에 배우 이종혁의 아들 이준수 군이 등장했다. 

유퀴즈 방송 캡쳐
유퀴즈 방송 캡쳐

이날 중학생임에도 불구하고 MC 조세호보다 키가 큰 이준수 군의 놀라운 성장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세호는 이준수 군과 키를 재보며 "너무 부럽다. 나는 이만큼만 됐으면 좋겠어"라고 부러워했다.

또 유재석이 "가족이 다 행복해요?"라고 묻자 이준수 군은 "안 행복할 것 같아. 시험 성적을 보면…"이라고 솔직하게 답하며 엉뚱 발랄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준수 군의 놀라운 성장 속도를 본 네티즌들은 "어머 깜짝이야. 준수, 왜 이렇게 잘 컸어 ㅋㅋㅋ 얼굴은 아직 아기 같다. 아 귀여워", "아니 얼굴만 그대로 컸어", "유튜브에서 얼굴만 봐서 몰랐는데 키 진짜 크다.", "아니 진짜 덩치만 커졌지 웃는 건 똑같아", "지금도 얼굴에 장난기가 가득하네. 귀여워ㅠㅠ 아기가 언제 이렇게 컸어", "앞으로 훨씬 더 크겠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종혁 아들 "이준수 누구?"

유퀴즈 방송 캡쳐
유퀴즈 방송 캡쳐


'아빠 어디가'에서 이종혁 아들 이준수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으로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한글을 잘 몰라 ‘이준수’를 ’10준수’로 쓴 귀여운 에피소드는 이준수의 또 다른 닉네임이 되기도 했다.

이종혁 인스타그램 캡쳐


이준수와 함께 출연했던 이종혁의 큰아들 이탁수는 현재 고등학생 1학년으로 어느새 키가 180cm로 훌쩍 컸다고 한다. 큰 아들 이탁수군은 배우지망생으로 연기자의 꿈을 키우고 있다고 한다. 진로를 위해 현재 예술고등학교로 진학했다고 한다. 이종혁은 아버지로서 걱정 반, 기대 반이라고. 


이준수, 유튜브 '10준수' 채널 개설
"이젠 어엿한 유튜버"


올해 15살인 이준수 군은 작년 유튜브 '10준수'를 개설하고 먹방, 브이로그 영상 등을 올리며 구독자 수가 22만 명이 넘는 유튜버로 거듭났다.

유튜브 10준수 캡쳐
유튜브 10준수 캡쳐


"요리가 취미"
백종원이 선물한 물건의 정체

지난 6월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배우 이종혁과 이준수 부자가 출연했다. ‘암행먹사’로 분한 이들은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은 식당을 불시에 점검하는 역할을 맡았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쳐


이들의 정체는 비밀이었고, 김성주를 제외한 백종원과 금새록도 알지 못했다. 김성주는 ”아들이 백종원에게 갚을 돈이 있다고 꼭 좀 와야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어리둥절해 했다.

잠시 후 이종혁과 이준수가 등장했고, 준수를 보자마자 백종원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다. 이준수는 ”안녕하세요. 10준수입니다”라고 인사하며 ‘아빠 어디가’ 시절 귀여운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줬다. 

백종원은 그런 준수에게 ”내가 너한테 돈을 언제 빌려줬어?”라고 물었고, 준수는 ”백종원 선생님이 선물해 주신 칼 값이요”라며 흰 봉투를 내밀었다. 요리가 취미인 준수에게 백종원이 칼을 선물했던 것.

유튜브 10준수 캡쳐
유튜브 10준수 캡쳐

백종원 유튜브 구독자인 이준수는 유튜브 채널 ’10준수’를 직접 운영하며 요리와 먹방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준수가 백종원의 칼을 잡고 김치볶음밥을 만드는 영상은 조회 수가 50만회를 넘어섰다.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