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차 외식쿠폰 사용법 총정리 (+환급, 카드사)

해외&이슈

by 라이프톡 2020. 10. 30. 16:47

본문

오늘(30일)부터 여행·외식 등 할인권 지급이 재개됩니다.

1만원을 환급해 주는 외식 쿠폰은 총 330만명, 6000원이 할인되는 영화쿠폰은 176만명 규모로 총 506만명이 이번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외식 쿠폰은 매주 주말(금요일 16시 이후부터 일요일 자정까지) 식당 등 외식 업소를 3회 이용(회당 2만원 이상 결제)하면, 네 번째 결제 시 1만원이 환급(캐시백 또는 청구 할인)됩니다. 지원 사업은 예산 소진 시 종료되며 카드사별로 1일 최대 2회까지, 동일 업소는 1일 1회로 제한되는데요.

환급을 위해서는 카드사 외식할인 이벤트에 응모가 필요합니다. 사업에 참여하는 카드사는 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 등 9곳입니다.

이외에도 지정된 농촌 관광지에서 NH농협, 신한, 현대카드로 현장 결제를 하면 결제 금액의 30%를 캐시백으로 돌려받는 '농촌관광' 사업도 재개됐습니다. 할인액은 카드사별로 최대 3만 원입니다.

사용실적에 따라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외식 할인과 달리 영화쿠폰은 앞서 이달 28일부터 각 극장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선착순 배포가 시작된 상태인데요.

이를 두고 일각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전히 꺾이지 않은 상황에 외식과 여행 등을 장려하는 것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에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여전하지만, 외식·농촌관광업계의 누적된 피해가 상당해 외식 할인과 농촌여행 할인 지원 재개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철저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농식품분야 경기 회복이 함께 진행될 수 있도록 모두가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11월 21일까지를 ‘관광지 특별방역 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주요 관광지에 2,2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방역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지역관광협회와 합동으로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숙소, 관광시설, 식당 등에 방역 수칙을 안내할 예정입니다.

태그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