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구 새마을금고 사망 사건 총정리 (+주민 인터뷰)

해외&이슈

by 라이프톡 2020. 11. 24. 17:25

본문

대구의 새마을금고 직원 2명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전 임원이 범행 직후 독극물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2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0분께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사무실에서 전 임원 A(60)씨는 준비한 흉기로 직원 B(남·48)씨와 C(여·39)씨를 찔렀다.

B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C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후 현장에 그대로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범행 동기와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사건 당시 새마을 금고에는 직원 4명만 있고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전직 임원인 A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 등으로 미뤄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병원치료가 마무리되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또 새마을금고 인근 주민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70대 주민은 "남자 직원이 가슴과 등 쪽에서 피를 흘리며 '사람살려'고 외치며 새마을금고에서 뛰쳐 나왔다"며 "이후 새마을금고 입구에서 10여m 떨어진 화단 쪽에 쓰러졌다. 이후 경찰차 5대가 출동해 범인을 잡았다"고 전했다.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