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몸속 독소 제거와 활성산소 높여주는 생활습관

헬스&다이어트

by hobbyissue aiinad 2021. 1. 12. 13:43

본문

체내 활성 산소는 체내 활성 산소는 세포 및 신체를 보호하는 긍정적인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해당 임무를 수행한 후 남은 활성 산소는 저밀도콜레스테롤을 산화시켜 다양한 질병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활성산소는 세포를 공격해 유전자를 변형시키고 암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신진대사에 필요한 영양소인 지방과 단백질을 파괴 합니다. 사이토카인 등 염증 물질 분비로 만성 염증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활성산소는 세포가 있는 곳에 존재하기 때문에 신체 모든 기관이 활성산소의 공격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만약 활성산소가 많아 뇌세포가 손상되면 치매, 혈관이 다지면 동맥경화증, 눈이 공격받으면 백내장, 피부가 영향을 받으면 주름이 많이 생기게 됩니다. 


활성산소는 자세를 오래 유지하다가 갑자기 자세를 바꿀 때 급속도록 많이 발생합니다. 이에 점차 신경이 마비돼 몸이 저릴 수 있는데 이때 억제됐던 혈액이 갑자기 다리에 흐르기 시작해 활성산소가 많이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에 갑자기 동작을 바꾸는 것보다는 서서히 몸을 움직여 산소가 몸속에서 점차적으로 소비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에 이 활성 산소를 배출하는데 도움이 되는 습관으로 건강한 몸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몸속 독소 제거와 활성산소를 높여주는 생활습관에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올바른 호흡


올바른 호흡은 산소의 체내 흡입량을 늘려 건강에 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올바른 호흡방법으로는 코로 깊고 천천히 숨을 쉬는 것이 있습니다.

이는 몸속 노폐물과 독소를 배출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평서대로 호흡을 하기보다 느리고 깊게 호흡하여 폐까지 산소를 공급하겠다는 생각으로 호흡하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심신을 안정시키는 등의 효과가 있습니다. 

꾸준히 물 마시기

물을 의식적으로 마시는 습관 또한 독소 배출을 돕습니다. 독소 배출은 대변, 소변, 땀, 호흡, 모발과 손발톱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이 중 대변으로 75%, 소변으로 20%가 배출됩니다. 

독소 배출에 있어서 물은 큰 역할을 합니다. 하루 물 섭취량에 따르면 1.5~2L로 200mL 컵으로 약 8~10잔 정도이다. 한꺼번에 몰아서 마시기 보다는 천천히 나눠서 마시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적당량의 설탕 섭취

설탕 등 당류의 과다 섭취는 두뇌활동을 방해하며, 과식을 유발하며,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등의 영향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설탕 속 과당은 세포의 활성산소 생성을 촉진하는 역할을 합니다.

결과적으로 신체에 다양한 질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당 섭취는 1일 총 열량 2,000kcal 기준 50g 이내로 제한하여 적정량만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토마토 섭취하기


항산화 비타민 섭취량과 비만ㆍ복부비만의 연관성을 분석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토마토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인 라이코펜을 많이 섭취하는 여성의 비만·복부 비만 가능성이 10% 이상 낮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은 비만의 위험요인인 산화 스트레스는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으로 경감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활성산소의 해를 막을 수 있는 성분으로 지금까지 밝혀진 것에는 라이코펜 뿐만 아니라 멜라토닌, 베타카로틴, 토코페롤, OPC, 비타민 C 등이 있습니다.


사진 픽사베이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