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인성 논란 빚고 있는 여자 아이돌 모음

방송&연예

by hobbyissue aiinad 2021. 3. 4. 16:30

본문

최근 잇따른 학폭설과 걸그룹 에이프릴 내 왕따설이 제기되며 일진 논란, 성격 논란을 빚고 있는 아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여자 아이돌이 구설수에 휘말렸을까요?

 

이나은

사진= 이나은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걸그룹 에이프릴이 같은 멤버였던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설이 제기되었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의 남동생이라 주장하는 이가 등장하여  "누나가 계속되는 따돌림으로 자살 시도까지 했다"라고 밝혔는데요. 또한 이현주의 친구라고 주장하는 이가 등장하여 "에이프릴 이나은이 현주 텀블러에 고의적으로 청국장을 넣어 먹었다, 현주의 신발을 훔치고 발뺌했다"라고 하여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소속사가 이를 인정하지 않자 남동생이 이현주의 병원 기록까지 첨부하였는데요.

이에 따라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이나은은 이전에 터졌던 학폭 가해자설까지 제기되며 인성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여론이 뜨거워지며 이나은은 각종 광고, 방송 등에서 줄줄이 손절 당하고 있는데요. 그녀가 광고했던 동서식품, 삼진제약, 제이에스티나, 무학 등의 브랜드들은 현재 계약 기간을 재검토하거나 향후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또한 4일 방송 예정인 '맛남의 광장' 측도 "이나은의 분량을 최대한 통편집 할 것이다.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아서 시청자들의 불쾌감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다"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서수진

사진= (여자)아이들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여자) 아이들에서 섹시한 백설공주 이미지로 사랑받던 서수진도 인성 논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그녀 또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로 학폭설이 제기되었는데요. 학폭 가해자의 언니라는 글쓴이는 "서수진은 남자들 오토바이 뒤에 타고 다니며 술 담배를 하는 날라리였다" "내 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 서로 뺨을 때리게 하는 일도 했다" "동생을 왕따시키려고 '이제부터 왕따'라는 단체 문자를 돌리기도 했다"라는 등의 증언을 했습니다.

일이 일파만파 커지자 결국 수진은 "담배를 피운 건 맞다. 하지만 다른 건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지만 누리꾼들은 믿지 않는 상태인데요.

또한 수진의 이 같은 행동에 실망한 팬들은 큐브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수진의 탈퇴를 요청하는 화환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평소 순하고 착하다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탓에 팬들의 충격도 컸나 봅니다.

 


지민

사진= 지민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해, 걸그룹 AOA의 멤버인 민아는 SNS를 통해 "10년 동안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해왔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지민은 "소설"이라고 자신의 SNS에 게시했고, 이에 민아는 수차례 폭로글을 이어갔습니다. 그녀는 지민의 사생활을 공개하였고, 소속사 FNC도 이를 알면서도 묵인했다고 주장했는데요.

논란이 지속되자 결국 AOA의 리더였던 지민은 그룹을 탈퇴하고 연예 활동 중단 발표를 했습니다. 현재 지민의 인스타그램에는 민아와 팬들에 대한 사과글을 마지막으로 어떠한 게시물도 올라오지 않고 있습니다.

 


효린

사진= 효린 인스타그램 캡처

효린은 2019년 5월, 그녀의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하는 사람이 한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일진설이 제기되었습니다. 글쓴이는 "효린은 중학교 시절 일진이었다. 그녀에게 3년 동안이나 학교 폭력을 당했다"라며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다. 또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효린의 학폭 논란은 불거졌고, 그녀는 '일진 출신 연예인'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습니다.

 


아이린

사진= 아이린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해 10월,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 씨가 여자 연예인의 갑질을 SNS에 폭로하며 화제가 되었는데요. A 씨는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라며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의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지옥 같은 20여 분이었다"라고 적었습니다. 해당 글에는 갑질을 한 연예인이 아이린이라는 언급은 없었지만 아이린이 부른 "사이코" "몬스터" 등이 태그 되어 누리꾼들은 그녀를 지목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아이린은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신중하겠다"라고 사과했으며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이린은 해당 스타일리스트를 만나 사과했다.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아이린을 '갑질 연예인'으로 칭하며 그룹에서의 탈퇴를 요구했는데요. 그러나 그녀는 탈퇴하지 않았고, 첫 주연작인 영화도 3월 2일 개봉했습니다.

글 이태미
사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