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언니 신분증 훔쳐 제주도 간 초등학생의 남다른 발육 상태

해외&이슈

by 라이프톡 2020. 10. 12. 14:16

본문

비행기를 타고 혼자 제주도에 도착한 뒤 연락이 두절됐던 초등학생이 나흘 만에 경찰에 발견됐습니다.

출처 픽사베이

10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에 도착한 초등학교 6학년 A 양(13·여)이 이날 오후 12시30분께 제주 시내 일원에서 무사히 발견됐는데요.

전북 익산시에 거주하는 A 양은 지난 7일 제주에 도착한 이후 이날 오전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습니다.

출처 픽사베이

이후 제주서부경찰서는 10일 낮 12시 30∼40분께 제주시 내 모처에서 전북 익산에서 온 초등학교 6학년 A(13)양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A양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A양은 가족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A 양은 만 13세 이하로, 보호자 없이 국내선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으나 중학생인 친언니(16·여)의 신분증을 이용해 탑승권을 구입해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양은 키가 168㎝로 또래에 비해 큰 편입니다.

출처 픽사베이

한국공항공사 광주공항 관계자는 “개인정보라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지만, A양이 7일 오후 6~7시 사이 아시아나 항공편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탑승권 발매와 보안검색대 통과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픽사베이/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한편 광주공항에서는 지난 7월에도 20대 여성이 친구 신분증을 이용해 제주행 비행기에 탑승해 문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