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김계란 때문에 뒤늦게 현타온 '정배우' 현상황 (+사진有)

해외&이슈

by 라이프톡 2020. 10. 15. 18:04

본문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과 정은주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과정에서 ‘몸캠’ 사진을 유출하는 등 도를 넘은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출처 정배우 유튜브

정배우는 15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사건사고이슈' 생방송에서 "내가 선을 많이 넘었다"며 "욕먹어도 된다. 로건 아내분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는데요.

정배우는 “제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정은주, 로건 아내분, UDT 대원분들이 욕을 먹는 상황에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은 폭로할) 자격 없는 것이 맞다. 제 사건사고도 많다”며 “제 채널은 원래 피해자 인터뷰를 하고 도와드리는 취지의 채널이었는데 어느새 취지가 이상해지고 괴물이 되어버렸다”고 반성했습니다.

출처 정배우 유튜브

정배우의 의혹 제기 방송 이후인 이날 오전, 로건과 정은주가 출연 중인 '가짜사나이2' 제작자 겸 유튜버 김계란은 자신의 SNS 스토리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 걸까"라는 글을 담은 이미지를 공개했는데요. 이에 대해 정배우는 사과 방송에서 "김계란 님의 SNS를 저도 보고 왔다"고 언급했습니다.

출처 김계란 SNS

 

출처 정배우 유튜브

앞서 정배우는 지난 새벽 자신의 유튜브에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다”라며 한 남성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중요 부위는 가려졌지만 탈의한 상체와 얼굴은 그대로 드러났는데요.

출처 정배우 유튜브

몸캠은 자신의 중요 부위를 노출하고 음란행위를 촬영하는 것으로 몸캠 피싱은 이 영상을 해킹해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 행각입니다. 일부 시청자가 '피싱'에 초점을 맞춰 "정배우가 몸캠 피싱 피해자의 성 착취 영상을 유포했다"고 지적했지만 정배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미 유출된 사진을 모자이크해서 올린 것이 무엇이 문제냐'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