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故 설리 사망 1주기날 '인스타그램'에 달린 댓글

해외&이슈

by 라이프톡 2020. 10. 14. 17:36

본문

가수 겸 배우 故 설리(본명 최진리)가 하늘의 별이된지 벌써 1년이 흘렀습니다.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는 지난해 10월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그는 향년 25세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떠났는데요.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사망 당일은 JTBC2 ‘악플의 밤2’ 촬영일이었고, 전날 마지막 통화 후 연락이 닿지 않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매니저가 자택에 방문했다가 사망한 설리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현장에서는 설리의 심경을 담은 자필 메모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한 해가 지난 지금 설리 사망 1주기를 앞두고 팬들은 인터넷가 모바일을 통해 "벌써 1년이 지났네, 시간 빠르다" "보고 싶다" "설리야 행복해" "너무 예뻤던 아이" 등의 글을 올리며 여전히 고인을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한편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에서 아역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는데요. 이후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에프엑스(fx)로 가요계에 발을 디뎠습니다. '라차타', '일렉트릭 쇼크', '핫 서머' 등의 노래로 사랑받았는데요. 이후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 등으로 심적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활동을 중단했고, 2015년 에프엑스를 탈퇴했습니다. 이후에는 배우로 전향해 연기 활동에 전념했습니다.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영역